中서 잠입한 불법 게임 사이트 유통-환전조직 일망타진
中서 잠입한 불법 게임 사이트 유통-환전조직 일망타진
  • 지용진
  • 승인 2020.09.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성인PC방 불법 개․변조 게임물 유통-환전 영업 및 사설 파워볼을 운영한 조직의 총책 등 23명(구속5) 검거
압수품
압수품

 

[경기=광교신문] 코로나 여파로 중국에서 체류가 불안해지자 국내로 잠입해 성인PC방 불법 개․변조 게임물 유통, 환전 영업 및 사설 파워볼을 운영한 조직의 총책 등 23명(구속5)이 검거됐다. 

경기남부경찰청은 환전영업과 더불어 불법 사설 파워볼 사이트를 운영해 온 조직의 총책 A씨(45세)와 업소 관리책 등 운영진 5명을 게임산업법 및 도박개장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은 또 정산팀․대포통장 개설자 및 성인PC방 업주 등 관련자 18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2018년경 중국 청도에 ‘스타머니’라는 불법 환전조직을 결성, 국내 성인PC방 6,620개소를 관리하며 불법 개․변조 게임물을 유통ㆍ환전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내 체류가 불안해지자 올해 초 입국해 경북 구미에 사무실을 꾸리고 환전영업과 더불어 불법 사설 파워볼 사이트까지 운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올해 2월경 경기도 용인 소재 불법 성인PC방 단속 중 전국적인 환전조직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2개월여 간의 내사를 통해 환전조직의 총판 B씨를 구속 송치한 바 있다.

이어 경찰은 올해 4월부터 5개월여 동안 환전조직이 사용하던 100여개의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수색, 20여 대의 대포폰의 통화내역 분석으로 조직의 상선인 총책 A씨(45세, 구속) 등 간부급 4명의 인적사항을 특정해 잠복수사로 구미 등에 있던 사무실과 조직원의 주거지에서 일제 검거했다.

경찰은 추가 수사(계좌 잔액 확인 등)를 통해 조직 운영에 따른 불법 수익금 기소전몰수와 전국 단위의 불법 환전조직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과 수사를 병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