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니어클럽’에서 이주여성과 미혼모들 위해 오가닉 탄생용품 55세트 기부
‘고양시니어클럽’에서 이주여성과 미혼모들 위해 오가닉 탄생용품 55세트 기부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9.1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보다 더 큰 어려움 겪고 있는 분들과 지역사회에 도움 되고파”
▲ ‘고양시니어클럽’에서 이주여성과 미혼모들 위해 오가닉 탄생용품 55세트 기부
[고양=광교신문] 고양시는 노인일자리를 창출·제공하기 위해 설립한 고양시니어클럽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주여성과 미혼모들을 지원하기 위해 오가닉 탄생용품 55세트를 기부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기부한 신생아 탄생선물세트는 배냇저고리, 싸개담요, 턱받이, 모자로 구성됐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에서 모든 항목을 인증받은 오가닉 원단으로 만든 제품으로 만60세 이상 어르신들로 구성된 고양시니어클럽 노인일자리 사업단 중 하나인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 어르신들이 손으로 만든 100% 수제품이다.

고양시니어클럽 신우철 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노인일자리사업도 활동이 중단되는 등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우리보다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과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기부를 진행했다”며 “받으시는 분들의 기쁨은 기부금액의 10배 100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기부에 동의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한 할머니와 재봉틀 사업단 어르신들께도 감사 인사를 전하고 “앞으로 어르신들과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