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추석 전 농수산물 주요품목 원산지 점검
안산시, 추석 전 농수산물 주요품목 원산지 점검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9.0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28일까지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이행여부 등 점검
▲ 안산시, 추석 전 농수산물 주요품목 원산지 점검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제수·선물용 다소비 품목에 대한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달 14일부터 28일까지 2주간 진행되는 점검은 고사리, 도라지, 곶감, 팥, 동태 등 차례음식 완제품을 포함한 제수용 품목과 소고기, 조기, 건강기능식품, 약재 및 한과류 등 선물용 품목을 집중 점검한다.

아울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 장기화로 온라인 구매가 늘어남에 따라 온라인 마켓, 배달앱 등 통신판매업체의 원산지표시 이행여부 확인을 통해 거래질서를 바르게 확립하고 소비자 알권리를 보장하는 점검도 병행할 예정이다.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지 시정지도하고 원산지 거짓표시 등 적발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고발 등 행정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농수산물의 소비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추석을 앞두고 시민이 믿고 먹을 수 있도록 안전한 유통질서 확립 및 정보제공을 위해 지속적인 원산지표시에 대한 홍보 및 단속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