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명령 발동
평택시,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명령 발동
  • 지용진
  • 승인 2020.08.2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중읍 서해로교회, 예배 참석자 방문자 진단검사 및 집합금지 명령

공동주택 내 실내체육시설 및 성매매집결지 집합금지 명령
평택시
평택시

 

[평택=광교신문] 평택시가 29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안중읍 소재 서해로 교회, 8.15 이후 예배참석자 및 방문자는 진단검사 대상으로 8.30까지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한 서해로교회를 비롯한 관내 공동주택 내 실내체육시설, 평택 성매매집결지(통복로 26번길, 32번길 일원)는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져 8.29 0시부터 9.11 24시까지 계속된다.

시 보건 관계자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 내 전파가 매우 심각한 상황으로 신속한 행정명령을 발동하였으며, 특히 안중읍 서해로교회 교인 중 28일 하루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여 이러한 조치를 취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평택경찰서와 합동으로 이행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위반 시 관계법령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정명령을 위반한 사람은 관련법령에 따라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 위반으로 발생한 모든 확진 관련 검사 ․ 조사 ․ 치료 등 방역비용이 구상청구 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