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부동산 거래 거짓신고 의심자료’ 정밀조사
안성시, ‘부동산 거래 거짓신고 의심자료’ 정밀조사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8.2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성시, ‘부동산 거래 거짓신고 의심자료’ 정밀조사
[안성=광교신문] 안성시는 부동산 거래신고 제도가 시행된 2006년 1월 30일 이후부터 부동산거래 거짓신고 의심자료에 대해 부동산거래 정밀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정밀조사는 부동산거래 신고내역 중 업/다운계약 등 거짓신고 의심자료와 기관통보, 민원이나 언론보도 등 거짓신고 의혹이 제기된 신고 건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부동산거래 소명자료를 미제출하거나 거짓 제출할 경우 3000만원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거래가격이나 그 이외의 사항을 거짓신고 한 거래당사자에게는 부동산 취득가액의 5%에 상당하는 과태료가 부과되며 정밀조사를 통해 양도세 또는 증여세 등의 탈세 혐의가 짙은 경우에는 관할 세무서에 통보된다.

시 관계자는 “투명한 부동산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주기적으로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을 모니터링해 부동산거래 거짓신고를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