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로 그려낸 “팬데믹 이후의 도시” 공모전 개최
만화로 그려낸 “팬데믹 이후의 도시” 공모전 개최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8.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 한국만화영상진흥원·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와 공모전 개최
▲ 만화로 그려낸 “팬데믹 이후의 도시” 공모전 개최

[부천=광교신문]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전 세계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와 함께하는 만화 공모전을 오는 8월 24일부터 8월 31일까지 진행한다.

‘팬데믹 이후의 도시’를 주제로 한 이번 공모전은 문학창의도시 앙굴렘의 제안으로 추진됐다.

코로나19와 관련된 도시 간 경험을 공유하고 만화가의 창의적인 시각으로 도시의 미래를 고찰하기 위해서다.

이번 공모전에서는 최대 2개 작품을 선정하고 각 15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시상식은 8월 19일 부천국제만화축제 개막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각 도시에서 선정된 작품은 2021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축제를 시작으로 유네스코 창의도시 네트워크 도시를 순회하며 전시되는 기회를 얻게 된다.

향후 앙굴렘에서 다국적 패널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각 도시 출품작 중 최종 우승작을 가려낼 예정이다.

최종 우승작가는 2021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 초청받는 영예를 누릴 수 있다.

한편 한국과 프랑스의 만화 대표 도시인 부천시와 앙굴렘시는 지난 1월 29일 부천시·한국만화영상진흥원·앙굴렘시·국제만화이미지단지와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문학과 만화 분야의 교류 협력 활성화를 약속했다.

이에 부천시와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창의 인재가 재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창출해 만화를 통한 국제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속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