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두 번째 안산평화의 소녀상 제막…‘시민의 뜻 모아’
안산시, 두 번째 안산평화의 소녀상 제막…‘시민의 뜻 모아’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8.1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14일 유튜브 생중계로 더 많은 시민과 함께 진행
▲ 안산시, 두 번째 안산평화의 소녀상 제막…‘시민의 뜻 모아’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소녀상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오는 14일 오후 5시 시청 앞 분수대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안산평화의 소녀상 시민건립추진위원회는 안산시협치협의회 위원들이 주축이 되어 지난해 12월 출범식을 가졌으며 올해 2월까지 모금운동을 통해 총 171개 단체와 2천303명의 개인이 동참해 6천944만5천원의 후원금을 마련했다.

안산시에 두 번째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은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한일간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기 위한 안산시민의 열망을 담아 마련하게 됐다.

첫 번째 소녀상은 지난 2016년 일제강점기 시절 농촌활동가 최용신을 주인공으로 한 소설 상록수의 배경이 된 상록수역에 건립된 바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안산시에도 수많은 독립운동 유공자분들이 생존해 계시는데 소녀상 건립을 통해 아픈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고 다시 한 번 광복의 기쁨을 재현하는 역사적 기념물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