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면 수해복구에 팔 걷어 부친 안성시 공무원
대덕면 수해복구에 팔 걷어 부친 안성시 공무원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8.06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덕면 수해복구에 팔 걷어 부친 안성시 공무원
[안성=광교신문] 연일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농지가 침수되고 가옥이 파손되는 등 안성시 지역 곳곳이 심각한 피해를 입은 가운데 안성시 공무원들이 피해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대덕면 소내리 소재 노인 부부가 살고 있는 주택에 토사 유출 사고가 발생했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경사면 일부가 파손되어 긴급 복구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안성시 공무원들은 비가 내리는 날씨에도 불구하고 5일 오전부터 긴급복구 작업을 실시해, 집안 가득한 토사와 쓰레기를 치우고 모래주머니로 무너진 경사면을 복구하는 등 모두가 한마음으로 피해 복구를 위해 구슬땀을 흘렸다.

수해 복구 현장에 함께 한 대덕면 소내리 경용호 이장은 “호우로 인해 발생한 피해와 계속되는 비 예보로 지역민들이 불안감에 휩싸여있다”며 “오늘 안성시 공무원들의 즉각적인 대응으로 응급복구가 완료된 것처럼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피해 예방 및 복구를 위해 열심히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