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 직원들과 격식없는 소통 ‘브라운 백 미팅’ 가져
은수미 성남시장, 직원들과 격식없는 소통 ‘브라운 백 미팅’ 가져
  • 지용진
  • 승인 2020.07.0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시설과 공공서비스의 역할, 방향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 나와
▲ 이날 은 시장은 대법원 선고 이후 기자들에게 담담히 입장을 밝힌 후 북카페로 발걸음을 옮겨 예정되어 있던 브라운 백 미팅을 소화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 진행된 미팅에서 은 시장은 “3천여명 공직자 동료 여러분과 함께 매일 매시간 최선을 다해 시정에 매진해 나가겠다”며 “고맙고 변함없이 항상 시장으로서 시민과 직원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는 말로 끝맺었다.

[성남=광교신문] 은수미 성남시장은 9일 시청 9층 북카페에서 느티나무 도서관 박영숙 관장이 저자인‘꿈꿀 권리’를 읽고 이를 통해 얻은 생각과 의견을 직원들과 논의하기 위한 세 번째‘브라운 백 미팅’을 진행했다.

이 날 간담회에는 정책기획과, 청년정책과, 중앙도서관 등 다양한 과에서 근무하는 직원 16명이 참여했다.

‘공공시설과 공공서비스의 역할 및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으며 직원이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하면 은 시장이 내용을 정리하고 보충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한 직원은 “학교 도서관을 개방하면 접근성, 시간적 탄력성, 자율성이 보장되며 학교는 친숙하고 곁에 둘 수 있다는 점이 좋다”며 과거 학교도서관 지원사업을 실시했으나 여러 여건상 쭉 진행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에 은 시장은 “아이들을 돌볼 수 있는 공간으로 학교만한 공간이 없다”며 “평소 학교 도서관에 관심이 많았으며 여러 사례들을 검토해 지자체와 학교가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직원은 “성남시청에 설치된 자판기 형태의 무인도서 대출 반납 기기인 ‘스마트도서관’으로 간편하게 책을 빌릴 수 있어 좋다”며 “이를 지하철 역 등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에 설치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또한 공공서비스의 일환으로 아동과 청년에 대한 짧은 논의도 이뤄졌다.

은 시장은 아동보호 전문공무원 시범사업, 판교의 청년지원센터 개소 등의 사업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며 앞으로의 브라운 백 미팅 주제도 시사했다.

이날 은 시장은 대법원 선고 이후 기자들에게 담담히 입장을 밝힌 후 북카페로 발걸음을 옮겨 예정되어 있던 브라운 백 미팅을 소화했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 진행된 미팅에서 은 시장은 “3천여명 공직자 동료 여러분과 함께 매일 매시간 최선을 다해 시정에 매진해 나가겠다”며 “고맙고 변함없이 항상 시장으로서 시민과 직원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는 말로 끝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