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 ‘온 힘’
안산시,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 ‘온 힘’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7.09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중한 현 상황 이해와 사회적 거리두기 적극 참여해 주길”
▲ 안산시,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 ‘온 힘’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시설과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및 점검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9일 시에 따르면 최근 교회 등과 관련한 소규모 모임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이어짐에 따라 시민의 건강과 안전한 종교 활동이 진행되도록 관내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과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는 지난 1일 기독교, 불교, 천주교 등 관내 종교시설 약 1천 개소에 대한 점검을 마치고 소독필증을 배부하는 등 현장 점검 시 종교시설 이용자가 안심할 수 있도록 방역 소독 후 필증을 부착하고 있다.

지난 3일과 5일에는 경기도와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이슬람성전, 파키스탄 예배소 및 교회 2개소에 대해 방역관리자를 지정, 행사 전·후 시설 소독 등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식사 제공 행위 등을 자제토록 권고했다.

이와 함께 시는 주일인 오는 12일 시청 공무원 60여명으로 점검반을 구성해 교회 90개소, 성당 6개소, 사찰 4개소 등 100개소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관내 영업 중인 1천499개 고위험시설의 전자출입명부 도입은 지속적인 홍보와 계도를 통해 전날까지 96%인 1천446개소가 설치를 마친 상태다.

시는 오는 12일까지 점검반을 운영, 추가 지정된 고위험시설인 물류센터와 노래방, PC방 등 미설치 업소를 방문하며 사업장 방역수칙 점검과 전자출입명부 관리시스템 설치 이용 지도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코로나19의 지역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위중한 현 상황을 이해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