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은 우리가 할게. 어떤 영화 볼래?” 프로그래머 3차 추천작 5편 공개
“추천은 우리가 할게. 어떤 영화 볼래?” 프로그래머 3차 추천작 5편 공개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7.0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BIFAN 즐기기
▲ “추천은 우리가 할게. 어떤 영화 볼래?” 프로그래머 3차 추천작 5편 공개

[부천=광교신문]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제3차 올해의 추천작을 3일 공개했다.

BIFAN에서 상영하는 42개국 194편 가운데 ?김종민 프로그래머의 마음을 사로잡은 ‘비욘드 리얼리티’ 추천작 5편이다.

레인 프루츠 / Rain Fruits섹션: 비욘드 리얼리티|감독: 송영윤·이승무|한국, 2020, 14분줄거리: 미얀마에서 한국으로 일하러 온 투라의 개인적인 글을 기반으로 한 이야기다.

스스로가 외국인 노동자인 투라는 관찰자적 입장에서 한국에서의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불평등과 불합리한 차별에 대해 묘사, 현대 자본주의 사회의 명암에 대해 다소 시적인 의견을 전한다.

감정의 이입에 강점을 가진 VR과 볼류매트릭 포인트 클라우드 형태의 이미지가 가진 시적인 특징을 결합, 관객에게 직접 투라의 분노와 슬픔과 소외감, 그리고 외국에서 노동자로 살아가며 느끼는 고향에 대한 향수를 느낄 수 있게 한다.

비단 한국에 있는 투라 뿐 아니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자본주의 세계에서 그 어디에서건 누구나 이방인일 수 있다.

관람 포인트: 미얀마 출신 외국인 노동자의 자전적 단편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타지에서 겪는 외로움, 차별, 분노와 같은 감정들을 함께하다 보면 한국 자본주의 사회가 가지고 있는 여러 부조리한 장면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된다.

볼류 매트릭 캡처한 이미지를 변형해 표현한 것도 상당히 예술적이고 실험적이다.

이러한 새로운 룩이 정교한 스토리텔링과도 잘 어우러지면서 이 미디어가 가지고 있는 잠재력을 깨닫게 하는 훌륭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트라이베카·칸국제영화제 등 해외 영화제에서도 호평받고 있는 작품이다.

퍼스트 스텝 / 1st Step섹션: 비욘드 리얼리티|감독: 요르고 쿼티알|독일 2020, 15분줄거리: 달 착륙이라는 꿈이 현실로 이루어진 아폴로 미션에 대한 VR 다큐멘터리이자 한 편의 ‘동화’같은 이야기이다.

이륙 직전의 로켓을 엘리베이터로 올라 사령선의 비좁은 내부를 살펴보는 등, 달 탐사 미션을 완수한 아폴로 11호의 이륙 및 귀환 과정을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다.

관람 포인트: 저번 주 온라인에서 개최된 칸 XR 영화제에서 360 부문 Future Award를 수상한 작품이다.

XR이 다른 시공간을 경험하는 데에 특화된 미디어라 우주를 다루는 가상현실 작품들은 초창기부터 많이 있었다.

그러나 단순히 우주의 이미지를 둘러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달을 여행하는 우주인의 시선에서 흥분과 불안을 함께 경험할 수 있는 상당히 높은 완성도를 지닌 작품이다.

룩앳미 / Look at Me섹션: 비욘드 리얼리티|감독: 허 웨이팅|대만, 2019, 14분줄거리: 모두가 VR 기술에 의존하는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틱 멜로드라마이다.

주인공 장과 주변 사람들은 VR 중독에 시달리고 있다.

장은 데이트하는 동안 여자 친구가 더 이상 눈을 맞추지 않고 이로 인해 사랑을 나눈 지도 오래라 매우 우울하고 좌절한다.

그러던 중 현실에서의 상호작용을 갈구하는 세상을 발견하는데….관람 포인트: 매년 시네마틱 VR 작품의 중요한 레퍼런스를 만들어내는 대만 가오슝 영화제 오리지널 작품이다.

VR을 비롯한 뉴미디어들이 이미 정착된 근미래를 배경으로 사람들 간의 관계가 어떻게 바뀔지를 진지하게 고찰하는 작품이다.

늘 여러 가지 가상 관계들에 몰입하고 있는 연인과 조금 더 가까워지기를 원하는 주인공은 결국 사설 파이트 클럽을 찾아가게 되고 맞고 부딪히면서 살아있음을 느낀다.

매체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대중적 이야기 구조에 잘 녹인 작품으로 주제의식과 표현 방법이 적절한 균형을 맞추고 있는 수작이다.

괴수 대소동 / Kaiju Confidential섹션: 비욘드 리얼리티|감독: 에단 샤프텔|미국, 2019, 5분줄거리: 큰 괴물들 간 작은 무시에서 발생하는 사건을 매개로 펼쳐지는 몰입형 VR 코미디이다.

그리곤은 이 구역에서 가장 크진 않지만 가장 예민한 괴수다.

어느 날, 그리곤은 자신의 구역에서 전설적인 메가 히드라가 날뛰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수동적이면서도 공격적인 사이에서 묘한 균형을 유지하며 싸움을 벌인다.

관람 포인트: 2019년 선댄스영화제에 초청된 작품. 감독은 짧은 러닝타임 안에서도 위트 있고 즐거운 영화적 경험을 충분히 제공한다.

장르적 컨벤션을 새로운 미디어에 녹여내는 것에 발군의 기량을 보여주는 에단 감독은 이 작품 외에도 Space Buddy를 선보이고 있다.

영화적 상상력이 VR 안에서도 충분히 발휘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수작이다.

업스탠더 / Upstander섹션: 비욘드 리얼리티|감독: 반 판|미국·영국, 2019, 8분줄거리: 괴롭힘에 대해서 그리고 그 상황에 개입했을 때 어떤 차이를 만들어낼 수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야기 전개 과정에서 VR이라는 수단이 가지는 특성을 활용해 제작했다.

관객이 작품에 몰입해 학교 내 괴롭힘에 대해 생각하고 행동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어린이를 형상화 한 책가방을 캐릭터로 활용했다.

학교 내 괴롭힘, 지켜만 볼 것인가 아니면 변화의 한 걸음을 내디딜 것인가?관람 포인트: 올해 트라이베카영화제에서 선보인 작품이다.

따돌림에 대한 사회적 이슈를 귀여운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냈다.

학생들을 ‘가방’으로 표현한 것도 참신하지만, 대사 없이 작은 동작만으로도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낸 것도 눈여겨볼 만한 부분이다.

제24회 BIFAN의 XR 부문 ‘비욘드 리얼리티’는 관객과의 접점을 늘리고 상시적으로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체제로 정비했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영화제의 XR 부문 비욘드 리얼리티에서는 가상의 단계를 넘어 확장의 영역을 구현해내는 국내외 유수의 XR 콘텐츠를 한데 모아 선보인다.

국내 XR 플랫폼인 ‘SK텔레콤 Jump VR’과의 협업을 통해 스트리밍 서비스로 초청 작품을 만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다음 주 개막을 앞둔 제24회 BIFAN은 ‘관객과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설정, 코로나 19 감염 방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주요 행사를 축소·연기·폐지하고 CGV소풍과 토종 온라인 플랫폼 왓챠, 모바일 플랫폼 스마트시네마코리아 등을 통해 오프·온라인 상영을 병행한다.

VR체험과 해외 게스트 마스터 클래스 등 산업프로그램과 이벤트는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오는 7월 9일부터 16일까지 8일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