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대상 확대
안성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대상 확대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6.30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로 확대 실시
▲ 안성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사업 대상 확대
[안성=광교신문] 안성시는 출산 후 산모의 산후 회복과 신생아 양육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7월 1일부터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대상을 확대해 실시한다.

기존 ‘기준중위소득 100%이하’에서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로 확대 실시하며 그간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던 기초생활보장 해산급여 수급자와 긴급복지 해산비 수급자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

다만, 수혜 대상자는 출산일이 2020년 7월 1일 이후인 경우에만 적용된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사업은 출산가정에 건강관리사가 방문해 산모 영양 관리, 가사활동지원, 신생아 목욕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원기간은 태아유형, 자녀순위, 이용자 선택에 따라 단축형, 표준형, 연장형으로 나뉘며 서비스 유형에 따라 정부지원금을 제외한 본인 부담금이 달라진다.

신청대상은 4인 가구의 경우, 건강보험료 본인부담금 합산액이 19만2080원, 19만9256원, 19만5200원 이하일 경우 신청 가능하다.

서비스를 제공받고자 하는 산모는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보건소로 직접 방문하거나 복지로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코로나 19로 인한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바우처 유효기간을 출산일로부터 60일에서 90일로 코로나 19 종료시까지 한시적으로 확대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대상 확대로 더 많은 출산가정이 혜택을 받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안성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