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6월 29일부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통합 운영
부천시, 6월 29일부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통합 운영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6.2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황종료시까지 부천종합운동장 부설주차장에서 통합 운영
▲ 부천시, 6월 29일부터 코로나19 선별진료소 통합 운영
[부천=광교신문] 부천시가 29일부터 부천종합운동장 부설주차장 1층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통합운영한다.

이번 통합 운영은 지역사회에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에 대비하고 폭염으로 인한 의료진, 검사 대상자의 온열 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종합운동장 주차장 1층은 자연적으로 그늘이 형성될 수 있는 필로티 구조로 되어있다.

시는 더운 여름철에 선별진료소 근무 의료진과 검사 대기자들이 조금이나마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종합운동장 주차장 1층을 통합 선별진료소 설치장소로 정했다.

운영기간은 6월 29일부터 상황 종료시까지로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점심시간인 12시에서 오후 1시까지는 운영하지 않는다.

코로나19 비상상황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주말에도 당분간 운영할 방침이다.

다만, 민간 병원의 선별진료소는 현행과 같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염에 대비해 6월 29일부터 부천시보건소와 오정보건소에서는 선별진료소를 운영하지 않으니 시민들은 이 점을 양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