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2020년 남촌동 간판개선사업 디자인개발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오산시, 2020년 남촌동 간판개선사업 디자인개발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 김음강 기자
  • 승인 2020.06.0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산시청
[오산=광교신문] 오산시는 8일 시청 2층 상황실에서 남촌동 간판개선사업 디자인개발 및 실시설계 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곽상욱 시장의 주재로 열린 최종보고회는 옥외광고물위원, 간판개선주민위원회 위원장, 사업담당자, 업무관련 공무원 등 1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각 점포별 간판 최종 시안 등에 대해 검토하고 다양한 의견들을 나눴다.

이번 사업을 위해 시는 기금으로 조성한 총사업비 295백만원을 투입해 성산초등학교에서 남촌동 다리에 이르는 구간의 80여개의 간판을 정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간판개선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10여명으로 구성된 간판개선위원회를 구성하고 점포주들의 동의서 징구, 개별면담, 한국옥외광고센터의 디자인 컨설팅 등을 통해서 지역주민과 점포주들의 의견이 사업에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6월중에는 최종보고회에서 제시된 여러 가지 의견들을 충분히 검토해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간판 설치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오산시 관계자는 “간판개선사업을 통해 노후되고 무질서한 간판을 우리 지역특성을 살린 조화롭고 아름다운 간판으로 정비해 도시경관을 개선하고 침체된 지역 상권을 활성화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