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희망배달통 사업’시작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희망배달통 사업’시작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6.05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종사자 복지지원 안내문 전달 및 위기가정 발굴 도움
▲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한「희망배달통(通) 사업」시작
[의왕=광교신문] 의왕시는 5일 배달대행 업체인 ㈜linkplus와 협약을 맺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지원하기 위해‘희망배달통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희망배달통 사업’은 시민이 전화, 모바일 등으로 음식배달 주문을 하면 배달대행 종사자가 복지지원 안내문을 함께 배달하며 배달과정에서 어려움에 처한 시민을 발견하면 시청이나 동주민센터로 알려 도움이 필요한 시민은 즉각 방문·상담하는 등 맞춤형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하루 1,500여건의 주문·배달을 대행하고 있는 중견업체인 ㈜linkplus는‘바로고’라는 브랜드를 운영하는 업체로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코로나19 극복 지원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여한 강정훈 대표는“코로나19로 전사회적인 어려움 속에 도움을 기다리는 이웃들을 위한 희망배달통 사업을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며 “우리가 배달하는 희망이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디딤돌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상돈 시장은 “공공복지 전달체계만으로 발굴이 어려운 복지사각지대를 조기에 발견하고 지원하는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기꺼이 맡아주신 ㈜linkplus 측에 감사하다”며 “보다 촘촘한 사회 안전망 구축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적극 발굴·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