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도의원, ‘숲체험관’ 건립을 위한 건축과 면담 가져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도의원, ‘숲체험관’ 건립을 위한 건축과 면담 가져
  • 지용진
  • 승인 2020.06.03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도의원, ‘숲체험관’ 건립을 위한 건축과 면담 가져
[경기=광교신문]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추민규 의원은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하남시 건축녹지허가팀과 ‘숲 체험관’ 건립을 위한 해결책 마련으로 자리를 함께 가졌다고 지난 2일 밝혔다.

기존 생태숲, 생태체험관이나 이동 숲체험관 건립 진행 지역은 늘고 있지만, 숲공원 및 숲체험관 건립은 없는 실정이다.

다만, 건립을 위한 전문가들의 견해는 다르다.

즉 다목적 쉼터 및 놀이시설과 자연 놀이터 등 복합놀이시설이 확충돼야 한다는 의견이다.

강원도 중심으로 학교 숲 조성과 신도시 내의 근린생활시설용지를 활용한 이동 숲체험관을 건립하는 경우가 늘고 있고 반면에 수도권 중심의 숲공원, 숲체험관은 현실과 동떨어져 주목을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추민규 의원은“법적인 문제로 제한구역이라는 이유로 아름다운 공원이나 숲체험관을 조성할 수 없다면 개발제한구역을 해체하더라도 제대로 된 청장하남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고 말하는 동시에“코로나 19사태를 겪으면서 자연의 소중함을 알게 됐고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숲 조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건축과 정돈영 팀장은“먼저 법적인 문제점을 찾아야 허가도 가능하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서 해결점을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현재 숲공원·숲체험관이 추진될 예정지로 하사창동 101-14번지 일대가 거론되고 있지만, 건축과 논의에 따라 차질이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