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시민 자전거 보험 가입…최대 3천만원 보장
안산시, 시민 자전거 보험 가입…최대 3천만원 보장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5.2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2월까지 시민 누구나 별도 절차 없이 자동 보험수혜 보장
▲ 안산시, 시민 자전거 보험 가입…최대 3천만원 보장
[안산=광교신문] 안산시는 자전거 이용을 장려하기 위해 자전거 이용자가 주행 중 사고를 당할 경우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는 ‘2020년 안산시민 자전거보험’에 가입했다고 22일 밝혔다.

자전거보험은 안산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이면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자동으로 보험수혜자가 되며 개인 실손보험 가입 여부와 상관없이 적용 받을 수 있다.

보험 적용 기간은 내년 2월28일까지며 이 기간 동안 사고 지역에 관계없이 자전거 사고에 대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보장내용은 자전거 사고 시 사망 최대 3천만원 후유장애 최대 3천만원 진단위로금 20만~60만원 등이며 자전거 사고벌금, 변호사 선임비용,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도 보상된다.

또한 무인공공자전거 이용자에 대해 추가로 자전거 사망사고나 후유 장애 시 최대 1천만원, 사고로 4일 이상 입원 시 4일째부터 1일당 1만원씩 보상 받는다.

지난해 보험을 통해서는 337명이 보상을 받았으며 매년 300~500명의 시민이 자전거 보험으로 혜택을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자전거 보험이 자전거 이용자의 경제·심리적 부담을 경감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민들에게 널리 홍보해 미처 모르고 보상을 받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