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화성 특색 살려 문화재안내판 교체
수원시, 수원화성 특색 살려 문화재안내판 교체
  • 지용진
  • 승인 2020.05.20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복원 서쪽 성벽 안내판(신설)
미복원 서쪽 성벽 안내판(신설)

 

[수원=광교신문] 수원시는 사업비 4억 7000만 원(국비 70%, 도비 15%, 시비 15%)을 들여 지난 2018년 5월부터 2020년 5월까지 수원화성 문화재안내판 총 168개를 교체했다고 밝혔다.

총 168개는 수원화성 문화재 안내판 92개(교체 52개, 신설 40개), 수원화성 방향 안내판 16개(교체), 수원화성 주의 안내판 60개(교체)다.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5월 국무회의에서 “문화재 안내판에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언어 사용을 사용하라”고 지시하면서 본격화됐다.

수원시는 2018년 문화재청 예산을 지원받아 문화재 안내판 교체사업을 시작. 문안 작성부터 안내판 디자인, 제작·설치까지 2년이 소요됐다.

창룡문 문화재 안내판(신설)
창룡문 문화재 안내판(신설)
서북공심돈 문화재안내판(신설)
서북공심돈 문화재안내판(신설)

 

문화재 안내판 개선 추진과정을 살피면 ➀ 수원화성 문화재 안내판 문제점 분석 ➁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알기 쉬운 문안 작성 ➂ 외국인이 이해하기 쉽도록 영문 작성 ➃ 수원화성만의 특색 있는 안내판 디자인 찾기 ⑤ 건축물 중요도, 위계에 맞춰 안내판 크기와 형태 디자인 ⑥ 문화재 가치를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그림과 사진 곁들임 ⑦ 더 상세한 설명은 QR코드로 확인 ⑧ 오래 유지되는 안내판 재료 찾기 ⑨ 기존 성내에만 있던 안내판을 성내, 성외 모두 설치의 과정을 거쳤다.

동서남북 방위 색, 현재 위치정보를 기호화해 문화재 안내판에 넣은 것은 국내 첫 시도로 어렵고 재미없던 안내판에 각 건축물의 그림을 넣어 구조와 기능에 대한 이해도를 높였다.

권역 안내판(10개소)과 성외 시설물 안내판(30개소)을 신설, 향후 성곽 관광 동선과 연계해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