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용인 성남 등 100만시 중소상공인 지원 쏟는다
수원 용인 성남 등 100만시 중소상공인 지원 쏟는다
  • 지용진
  • 승인 2020.05.13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IN이슈=지용진]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지자체의 노력이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용인시는 소상공인 등에 대한 지원책을 골자로 영영안정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밝혔고 수원시는 지역경제와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지원하는 추경안을 마련했다.

성남시 또한 지난 12일 성남시 노사민정협의회가 모여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고용안정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 하는 등 각 지자체의 노력이 속도를 내고 있다.

용인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학원, 택시 운송종사자 등을 위해 130억원의 경영안정지원금을 준비하는 등 제2차 용인시 경제지원 대책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2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8월 중 시가 자체적으로 이같은 규모의 경영안정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시의회의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시민들의 삶이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수원시는 총 6239억원 규모의 제 3회 추경안을 마련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세 번째 진행되는 이번 추경안은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 협력 대응을 통해 중앙정부와의 연계를 강화하고 지역경제와 안전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지원하며 약속사업의 충실한 이행에 중점을 뒀다.

성남시 노사민정협의회는 12일 오후 2시 시청 2층 회의실에서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고용안정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날 선언에는 은수미 성남시장과 박인수 한국노총 성남지역지부 수석부위원장, 박용후 성남상공회의소 회장, 서은경·최미경 성남시의원, 오세완 중부지방고용노동청 성남지청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다.

공동 선언에서 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 건강 보호를 위해 사업장 방역 강화, 대규모 행사와 집회 참석 자제, 시차출퇴근·재택근무·유연근무제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

단편적으로 살펴본 이들 3개 100만 시의 고민은 무엇보다 중소상인들을 위시한 지역경제에 대한 원활한 지원에 있다.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지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야 하지만 중소상공인 우선의 정책적 배려라는 데 환영하는 바다.

지역경제는 거시 경제의 가장 기초적 영역이고 이들 지자체들의 시의적절한 정책적 지원은 평가할 만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