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도서관 ‘30일간의 랜선독서’ 큰 호응 속 마무리
고양시 도서관 ‘30일간의 랜선독서’ 큰 호응 속 마무리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5.1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양시 도서관 ‘30일 간의 랜선독서’ 큰 호응 속 마무리
[고양=광교신문] 고양시 도서관센터에서 진행한 온라인 독서프로그램 ‘30일간의 랜선독서’가 시민들의 호응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도서관센터는 코로나19로 강연과 독서모임이 전면 취소되면서 ‘함께 읽기’의 대안으로 3월 25일부터 4월 23일까지 30일 동안 총 6개의 온라인 독서프로그램을 운영했다.

30일 동안 진행된 6개의 랜선독서 프로그램에는 총 136명이 참여했다.

특히 ‘독서모임 꾸리는 법’을 쓴 원하나 작가와 ‘책, 봄, 시작’이라는 문학 모임을 만들었고 ‘과학의 품격’ 저자이자 팟캐스트 운영자인 강양구 지식 큐레이터와 ‘수상한 질문, 위험한 생각’이라는 제목으로 인문학 모임을, 어린이책 평론가이자 번역가로 활동 중인 엄혜숙 작가와 ‘그림책 인생’을, ‘내일 쓰는 일기’를 출간한 허은실 시인과 에세이 쓰는 모임 등 작가와 총 4개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시민들은 작가들의 가이드 글과 함께 지정 도서를 한 주에 한 권씩 읽고 편한 시간에 글을 올리며 질문에 맞춰 댓글로 남기고 좋았던 장면을 사진으로 올리기도 하는 등 자유롭게 운영됐다.

‘수상한 질문, 위험한 생각’에 참여한 시민은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글로 접하니 더 차분히 들여다보게 되고 또 나의 이야기를 글로 정리하다보니 말로 할 때와 다르게 더 깊게 생각해보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개인 독서 인증을 위한 프로그램도 한 달 간 계속됐다.

매일 10페이지 이상 자유롭게 읽고 인증하는 ‘방구석 독서 마라톤’, 문장을 필사하고 공유하는 ‘손으로 사각사각’도 큰 인기를 끌었다.

예쁘게 필사하고 밑줄 긋고 왼손으로 써보고 다이어리처럼 스티커로 꾸미고 전자책으로 인증하는 등 많은 시민들이 자기만의 다양한 방식으로 책을 읽어갔다.

인증 미션을 완료한 참가자는 최종 30명으로 ‘같이 하는 멤버들의 글에 위로를 받았다’, ‘연필이 사각거리는 소리가 황홀할 만큼이나 좋았다’ 등의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유경옥 도서관센터소장은 “전자책, 오디오북, 안심택배 서비스에 이어 랜선독서까지, 위기의 상황에도 온라인을 통한 도서관 서비스 영역은 끊임없이 확장되고 있다”며 “고양시 도서관은 시민들의 적극적인 호응에 따라 코로나19가 안정된 이후에도 온라인 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