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민 정책 협의체 ‘민관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 올해 10회 열린다
이주민 정책 협의체 ‘민관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 올해 10회 열린다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4.2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2020년 이주민 민·관 협력 정책네트워크 포럼 추진
▲ 경기도
[경기=광교신문] 경기도는 도내 이주민 관련 공공 및 민간 기관·단체들이 모여 외국인정책 방향을 함께 고민하는 ‘이주민 민관협력 정책 네트워크 포럼’을 올해 10회로 확대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주민 민관협력 정책 네트워크’는 외국인정책에 대한 최신 현안에 대해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향후 경기도 정책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협의체로 경기도외국인지원센터가 주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6회에 걸쳐 법무부 외국인정책과, 한국형사정책연구원, IOM서울사무소 등 79개 기관 366명이 참가한 가운데, 미등록이주 아동의 의료정책, 이주만 인권 인프라 구축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인 바 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올해는 더 많은 기관·단체와 전문가들과 함께 외국인력정책 방향, 인구 고령화와 이민정책, 이민자 수용과 이민행정 조직 정비 등 경제·사회 다방면의 분야에서 보다 심도 있는 논의를 나눌 방침이다.

특히 매년 도내 외국인주민 수가 증가 추세에 있는 만큼, 경기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경기도마을공동체지원센터 등 다양한 주민자치 조직들이 포럼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외국인주민들의 지역 공동체 참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홍동기 경기도 외국인정책과장은 “성공적인 외국인 시책 개발과 추진을 위해서는 민주적 토론이 필수적”이라며 “지역 친화적 협치 모델을 만들어 외국인주민들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