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20일부터 신청…시민 모두에게 10만원 지급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 20일부터 신청…시민 모두에게 10만원 지급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4.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 “74만 시민 모두 지급…지역경제 온기 불어 넣겠다”
▲ 안산시청
[안산=광교신문] 소득과 나이, 국적에 상관없이 안산시민 모두에게 지급되는 생활안정지원금 신청이 이달 20일부터 시작된다.

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안산시민 74만명 모두에게 지급하는 ‘안산시 생활안정지원금’의 신청을 오는 20일부터 온·오프라인으로 받는다고 17일 밝혔다.

내국인 주민은 1인당 10만원씩, 외국인 주민은 1인당 7만원을 받을 수 있으며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안산화폐 ‘다온’으로 지급된다.

지급기준은 올해 4월2일 0시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안산시에 주민등록이 돼 있거나, 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거소 신고가 된 시민이다.

오는 20일부터 신청은 시작되나, 실제 지급은 이달 말 예정된 시의회 임시회를 통해 생활안정지원금 예산 713억이 확정된 이후인 다음 달 초로 전망된다.

앞서 온라인 신청이 시작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중복 수령이 가능하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오프라인 신청일과 같은 날 맞춰 추진하게 됐다.

시는 원활한 생활안정지원금 지급을 위해 NH농협과 코나아이㈜, 외국인 주민협의회 등과 이날 업무협약을 체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달 20일부터 본격적으로 신청이 이뤄지면 많은 시민이 동 행정복지센터에 몰릴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되도록 온라인을 통한 신청을 추천한다.

이미 다온 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성인은 전용 홈페이지 daon.ansan.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반면 카드가 없는 시민은 주소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카드발급과 함께 신청하면 된다.

앞서 카드를 신청한 시민은 카드를 수령한 뒤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미성년자는 부모 중 한 명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되며 오프라인 신청을 통해서는 나이 구분 없이 성인 한 명이 나머지 구성원 몫까지 일괄 신청할 수 있다.

성인이 없는 미성년자 가정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온·오프라인 신청 과정에서 혼잡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다음달 17일까지 마스크 5부제 및 가구규모에 따라 접수기간을 다르게 운영한다.

태어난 해 끝자리에 따라 월요일 1·6 화요일 2·7 수요일 3·8 목요일 4·9금요일 5·0 주말 전체 등으로 운영된다.

신청주간은 4인 가구 이상 4.20~26 3인 가구 4.27~5.3 2인 가구 5.4~10 1인 가구 5.11~17 등이다.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하려는 시민은 신분증을 들고 평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까지, 주말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방문하면 된다.

경기도가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과는 별개로 지원되기 때문에 2개 모두 오프라인에서 신청하려는 시민은 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전용 창구에서 따로 신청해야 한다.

5부제 및 주말운영은 다음달 17일까지만 운영되며 이후부터는 가구규모 상관없이 평일에만 신청할 수 있다.

지급금은 지급승인을 받은 뒤 3개월 내, 최종적으로 올 8월31일까지 사용하지 않으면 전액 환수되며 기존 다온 카드 사용자들은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받은 뒤 카드를 사용하면 지원금이 먼저 쓰인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74만 시민 모두에게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해 지역 내 소비를 활성화하고 어려움에 직면한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 넣겠다”며 “원활하게 지급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