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경찰합동 자가격리자 현장점검 실시
안산시, 경찰합동 자가격리자 현장점검 실시
  • 김재영 기자
  • 승인 2020.04.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화섭 시장 “영상모니터링 함께 실시해 자가격리자 이탈예방…지역사회 감염 우려 해소”
▲ 안산시, 경찰합동 자가격리자 현장점검 실시
[안산=광교신문] 안산시가 해외입국자 등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자가격리자의 이탈을 예방하기 위해 ‘경찰합동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이날부터 시행되는 합동 현장 모니터링은 보건소 직원과 경찰공무원 등 4인 1조로 편성된 전담반이 예고 없이 자가격리자 자택으로 찾아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전담반은 자택 앞에서 자가격리자에게 영상통화 등 전화를 걸어 자가격리수칙을 준수하고 있는지 여부 등을 파악한다.

이 같은 조치는 현재 650여명에 달하는 관내 자가격리자가 해외입국에 따라 더 늘 것으로 예상되면서 무단이탈 등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해외유입자 증가로 자가격리자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경찰과 공조를 강화해 기존의 다양한 모니터링 기법과 병행 실시하고 자가격리 관리의 강도를 높여 지역사회 감염 우려를 낮추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