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우리동네 발코니 음악회’ 성료
용인문화재단, ‘우리동네 발코니 음악회’ 성료
  • 지용진
  • 승인 2020.04.1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클래식 시리즈 첫 선 보여

첫 선 보인 찾아가는 음악회, 시민의 큰 호응 얻어
마스크를 착용하고 연주하고 있는 연주단체
마스크를 착용하고 연주하고 있는 연주단체

 

[용인=광교신문]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으로 공연 관람이 어려운 용인 시민을 위해 찾아가는 음악회인 <우리동네 발코니 음악회>를 4월 11일~12일 양일 간 용인시 수지구에서 시범적으로 실시해 시민의 큰 호응을 얻었다.

‘용인시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 클래식 시리즈’의 첫 번째 공연으로 진행된 이번 음악회는 신봉동 광교산자이아파트 단지 내 중앙 광장(4월 11일)에서, 두 번째 공연은 동천동 동천더샵파크사이드 단지 내 중앙 광장(4월 12일)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되었다.

연주는 웨스턴심포니오케스트라(지휘 방성호)의 단원으로 구성된 소규모 앙상블(13명 내외)이 맡아,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 파가니니의 ‘칸타빌레’, 영화 <황진이>,<태극기 휘날리며> OST 등 익숙한 곡을 연주하며 문화예술로 시민과 하나가 되는 시간을 마련했다. 연주가 진행될수록 더 많은 시민들이 음악으로 함께 소통했으며, 음악회를 접한 시민들은 집 발코니에서 편하게 클래식 공연을 무료로 감상하고 음악회를 즐겼다.

발코니에서 연주를 감상하는 시민과 연주단체의 모습 (1)
발코니에서 연주를 감상하는 시민과 연주단체의 모습

 

발코니에서 연주를 감상하는 시민과 연주단체의 모습 (
발코니에서 연주를 감상하는 시민과 연주단체의 모습

 

용인문화재단 관계자는 <우리동네 발코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인해 공연의 기회가 없는 지역예술단체와의 상생을 위한 무대로 꾸며졌으며, 비록 공연장을 벗어난 먼 거리에서 관람하는 공연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용인 시민에게 문화예술을 통해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드린 시도였다”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오는 4월 25일 오후 7시 30분 용인시 삼가동 소재 용인시민체육공원 보조경기장에서 트럭을 개조한 이동 무대인 ‘아트트럭’을 활용한 <용인 드라이브 in 콘서트>를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재단의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 시도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문화예술 분야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며, 용인 시민에게는 문화로 잠시나마 활력을 불어넣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