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주민 · 단체서 코로나19 극복 성금·품 기탁
용인시, 주민 · 단체서 코로나19 극복 성금·품 기탁
  • 박재영 기자
  • 승인 2020.04.02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시, 주민 ? 단체서 코로나19 극복 성금?품 기탁

[용인=광교신문] 용인시는 2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주민과 단체들의 성금·품 기탁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김용숙 용인사랑라이온스클럽 회장과 관계자들이 백군기 용인시장실을 방문해 성금 624만8500원을 기탁했다.

김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렵게 생활하는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회원들이 십시일반 정성을 모은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기흥구 공세동 대주피오레 2단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이종수 제1부시장실을 방문해 마스크 268매와 성금 24만4910원을 기탁했다.

이 성금·품은 입주민들이 지난달 23~29일 아파트 엘리베이터 내에 설치된 마스크함에 자발적으로 기부한 것이다.

지난달 31일 시 자원봉사센터서 시민들이 직접 제작·기부한 1500매의 면마스크를, 27일엔 대한적십자사 경기도지사에서 마스크 1만240매를 기탁했다.

시는 기탁받은 성금·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이웃을 돕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마스크는 홀로 어르신을 위한 노인맞춤돌봄기관과 재가노인복지센터, 주·야간 보호시설 등에 전달할 방침이다.

백 시장은 “대주피오레 2단지 아파트 주민을 비롯한 여러 단체들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줘 고맙다”며 “서로 배려하는 따뜻한 공동체정신으로 국가적 위기상황을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